이 기사 독자의견

기사본문으로 돌아가기

  • 박 기원 2007/03/30 [22:03]

    수정 삭제

    열심히 일하는줄 알았더니 뒤로 호박씨....
    성남을 위해 열심히 봉사 한다고 늘 자신에 차있으면서 뒤로 호박씨 까는거 어제 오늘에 일이 아닌데......
    잘못됐으면 시민에 심판을 받아야지...
    오익호 기자님 늘 지켜보고 성원을 보냅니다.
    오늘 창간 기념식에서 만나 반가웠읍니다.
    전에 모 전 시장님 모시던 사람입니다.
    굴하지 말고 직필 부탁해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