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해공신익희선생기념사업회, 해공 선생 68주기 추모식

김충환 해공신익희선생기념사업회장 · 안태준 더불어민주당 광주을 국회의원 당선자 등 100여명 참석

김창현 / 영상기자 | 기사입력 2024/05/27 [07:49]

해공신익희선생기념사업회, 해공 선생 68주기 추모식

김충환 해공신익희선생기념사업회장 · 안태준 더불어민주당 광주을 국회의원 당선자 등 100여명 참석

김창현 / 영상기자 | 입력 : 2024/05/27 [07:49]

[성남일보] 사단법인 해공신익희선생기념사업회는 지난 5월 5일 오전 11시 수유리 고 신익희 선생 묘소 앞에서 '해공 선생 68주기 추모식'을 거행했다. 

 

- 해공 선생 68주기 추모식 영상 

 

이날 추모식에 참석한 안태준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을  국회의원 당선자는 "만약 신익희 선생이 대통령이 되었다면 현대사는 다른 발전의 괘적을 그렸을 것"이라면서" 건국초기 대한민국의 정신을 바로 세우고 민주주의는 더 발전하였을 것이므로 신익희 선생의 갑작스런 서거는 가슴 아픈 일"이라고 신익희 선생의 정치철학을 강조했다. 

▲ 추모사를 하고 있는 안태준 더불어민주당 광주시을 당선자.

이어 ""남의 의견을 존중할 줄 모르는 정치인은 민주주의를 할 자격이 없다"면서"감투는 머리에 쓰고 다니지 말고 발 뿌리에 놓고 다녀야 한다"고 갈등의 정치가 아니라 타협의 정치를 실천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그는 "신익희 선생의 고향인 광주에서 신익희 선생의 정신을 계승하는데 앞장서겠다"고 지역 정치인으로서의 책임도 강조했다. 

 

한편 이날 추모제는 해공신익희선생기념사업회가 매년 5월 5일 선생의 기일을 맞아 진행하는 행사로 이날 행사에는 김충환 해공신익희선생기념사업회장을 비롯해 안태준 더불어민주당 광주을 국회의원 당선자, 문무일 사단법인 이승만건국대통령기념사업회 사무총장, 남궁선 서울지방보훈청장,정승렬 국민대학교 총장, , 신익희 선생의 증손 신학영씨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 인사말을 하고 있는 김충환 해공신익희선생기념사업회장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남일보TV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