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안산시 다문화마을특구, 전선 지하화 추진

이병기 기자 | 기사입력 2019/07/30 [18:30]

안산시 다문화마을특구, 전선 지하화 추진

이병기 기자 | 입력 : 2019/07/30 [18:30]

[성남일보] 안산시는 밝고 깨끗한 원곡동 다문화마을특구 가로환경 조성을 위해 원곡로 구간의 가공 전선과 통신선을 땅에 묻는 ‘지중화사업’을 한국전력공사 등과 협업을 통해 본격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공사구간은 다문화마을특구를 가로지르는 안산역 삼거리부터 원곡공원까지의 왕복 1.3Km 도로로 내년 6월 준공을 목표로 총사업비 45억원이 투입된다.

▲ 다문화 축제 장면.     ©자료사진 

사업이 완료되면 지상에 설치된 전주 43개, 가공변압기 15대, 통신주 7개 등이 철거돼 밝고 깨끗한 거리환경이 조성될 것으로 기대된다.

 

2017년 한국전력공사 ‘전선 지중화 공모사업’ 선정으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은 전선 지중화사업은 한국전력공사가 맡고, 통신 지중화사업은 KT․ 티브로드 한빛방송․SK브로드밴드․LG유플러스․SK텔레콤․드림라인․세종텔레콤 등 7개 통신사가 참여한다.

 

안산시는 공사기간동안 주민불편을 최소화 하도록 통행로 확보와 소음발생 등 안전대책을 강구하는 한편, 연차별로 부부로 870m, 원본로 960m, 원본로1길 280m 구간으로 지중화사업을 확대 추진할 계획이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다문화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