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일본은 강제동원 배상판결 즉각 이행하라

성남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조치 강력 규탄 ... 일본 수출 규제 철회 촉구

김태섭 기자 | 기사입력 2019/07/24 [08:36]

일본은 강제동원 배상판결 즉각 이행하라

성남시의회, 일본 경제보복 조치 강력 규탄 ... 일본 수출 규제 철회 촉구

김태섭 기자 | 입력 : 2019/07/24 [08:36]

[성남일보] 성남시의회는 23일 오후 성남시의회 세미나실에서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기자회견'을 갖고 과거를 반성하지 않은 채 경제 보복에 나선 일본 정부에 대해 보복 조치를 즉각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기자회견 장면.     © 성남일보

박문석 의장을 비롯한 시의원들은 “일본 정부는 우호적 한일 관계와 세계 경제에 악영향을 초래하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하고, 일본 전범기업들은 피해자들에게 진심어린 사과와 함께 강제동원 배상판결을 즉각 이행하라”며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성남시의회는 “이번 경제보복은 대법원의 강제징용 배상판결에 대한 일본 정부의 불합리하고 상식에 반하는 조치”라며“양국 관계 정상화를 위한 우리 정부의 노력에 반해 적반하장격인 일본의 조치에 온 국민의 분노가 끓어오르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과거사에 반성 없는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는 G20정상회의 선언과 WTO 협정 등에 정면 배치되는 것으로서 자유롭고 예측 가능한 경제 환경 조성을 위해 노력해 온 국제사회의 공조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경고했다. 

 

또한 “우리 정부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대해 소극적이고 단기적인 조치에 그치지 말고 산업과 경제의 자주성을 위한 장기적이고 종합적인 대책을 마련하고 적극 추진할 것”을 주문했다. 

▲ 일본 정부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기자회견 장면.     © 성남일보

특히 “일본의 전범기업들은 강제동원 배상 판결을 즉각 이행하고, 피해자들에게 진심 어린 사과와 함께 정당한 배상을 지급할 것을 촉구한다”고 반성을 촉구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