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남화장장, 추석 당일 1회차만 가동

김성은 기자 | 기사입력 2018/09/17 [10:59]

성남화장장, 추석 당일 1회차만 가동

김성은 기자 | 입력 : 2018/09/17 [10:59]

[성남일보] 성남시는 추석 당일인 오는 24일 중원구 갈현동 영생관리사업소 내 화장장의 화장로를 1회 차만 운영한다.

 

3만1818위가 봉안된 하늘누리 제1·2 추모원을 찾는 추모객의 혼잡을 덜려는 조처다.

▲ 성남시 영생관리사업소 전경.     © 성남일보

하루 최대 8회까지 가동하던 15기 화장로는 화장 횟수를 줄여 추석날 오전 7시부터 8시 30분까지만 가동한다.

 

시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추석 연휴 장사운영 종합 계획’을 마련해 오는 9월 22일부터 26일까지 시행한다. 추석 연휴 닷새간 하늘누리 제1·2 추모원은 1시간 연장 개방한다.

 

평소 오전 7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하는 이들 봉안시설은 오후 6시까지 문을 열어 추모객의 편의를 돕는다. 야외에는 임시 추모 제단 33개를 추가 설치해 모두 50개를 운영한다.

 

추석 연휴 닷새간 차량 7000대(하루 1400대)가 몰릴 것을 대비해 영생관리사업소 주차장(300면) 외에 장례식장 아래쪽에 임시 주차장(30면)도 추가 운영한다.

 

현재 성남시 영생관리사업소의 하늘누리 제1 추모원은 1만6900기 모두 만장 됐고, 1만8319기를 갖춘 제2 추모원은 1만4918위(81%)의 고인이 봉안돼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