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HOME > 뉴스 > 정치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중소기업 R&D 지원사업 대책 마련 ‘촉구’
김병관 의원, "중소기업 경영환경을 고려한 유연한 제도 운용 필요“
 
김성은 기자
광고

[성남일보] 최근 5년간 정부지원 중소기업 R&D 지원사업 환수처분액은 부정수급과 불성실실패를 합해 237억에 달해 대책마련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같은 사실은 김병관 의원(더불어민주당, 성남 분당갑)이 중소기업기술정보진흥원으로부터 제출받은‘최근 5년간 부정수급 및 불성실실패 현황’자료에 드러났다.

▲ 김병관 의원.     ©성남일보

자료에 따르면 부정수급 건수는 122건, 환수처분액은 127억원, 그리고 불성실실패 과제수는 196건으로 환수대상액은 11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정수급 건수는 지난 2015년에 55건을 기점으로 2016년 15건, 21017년 8월 현재 22건으로 다시 증가추세를 보이고 있다.

 

또한, 부정수급에 대한 5년간 회수금은 69억 원으로 환수처분액 대비 54.8%를 회수했으며 불성실실패에 대한 5년간 환수금은 20억 원으로 환수대상액 대비 18.5%로 매우 낮은 회수율을 보이고 있다.


김병관 의원은 “중소기업 R&D 자금 관리를 위한 모니터링 시스템을 더욱 체계화시켜 나가야 한다”면서“불성실실패에 대해서도 환수율을 높일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함과 동시에 중소기업의 경영환경을 고려한 환수금 범위 및 납부시기, 납부방법 등의 유연한 제도 운용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김 의원은 이러한 제도운용을 통해 “중소기업이 시장파괴적인 혁신기술(disruptive innovation) 내지 사업화 가능성이 높은 기술에 끊임없이 도전하는 생태계가 조성될 수 있다”며“도전적인 과제를 선정⦁지원하고, 개발에 실패하더라도 이를 사장시키지 않고 지속적으로 관리하는 체계마련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광고
광고
기사입력: 2017/10/15 [11:48]  최종편집: ⓒ 성남일보
카카오톡 트위터 페이스북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배너
배너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뉴스 플랫폼 - 댓글 Here!
온 언론이 덮어주고 찬양하는데 여기만 그
이재명 싸질러놓은 똥을 비공개 mou로 은
구부려서자지마비게깔고자
다음번 집회는 분당민 전체가 일어나도록
뭐가 되었던 조폭 연류... 정말 싫다
털보가 죽일넘이지. 조폭에 활용당한 이재
성남시 진짜 가관이네요 전임시장부터 현
진영을 떠나 전임시장의 이상한 행태는 바
나랏일은 원칙적으로 처리하는게 맞지!!
투명하지 않은건 분명 뭔가 구린 다른 이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