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주시, ‘정암로’ 첫 명예도로명 부여

이태헌 기자 | 기사입력 2023/12/02 [18:53]

광주시, ‘정암로’ 첫 명예도로명 부여

이태헌 기자 | 입력 : 2023/12/02 [18:53]

[성남일보] 광주시에 첫 명예도로가 생겼다. 

 

곤지암읍 만삼로 전구간에 해당하는 ‘정암로’로 독립운동가였던 정암 이종훈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서다. 명예도로명이 생기는 만삼로 일원은 정암 이종훈 선생의 생가가 있던 위치로 추정된다.

▲ 오는 4월 준공하는 광주시청 신청사 전경.     ©성남일보

명예도로는 법정도로명과 다르게 실제 주소로는 사용하지 않지만, 지역사회 헌신도와 공익성 등을 따져 법정 도로명과 병기해 사용할 수 있도록 지자체가 정한 도로를 말한다. 명예도로명은 도로명주소법 제10조에 따라 기업 유치, 국제교류를 목적으로 도로구간의 전부 또는 일부에 추가로 부여한다.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전국적으로는 89개 지자체에서 총 217개의 명예도로명을 부여·관리하고 있다. 경기도에는 17개가 있으며 광주에는 최초의 명예도로인 ‘정암로’가 있다.

 

광주시의 정암로 명예도로명 부여는 광복회의 청원으로 시작됐고 시에서 적극 수용해 추진했다. 광복회는 지난 2월부터 명예도로명 부여 추진에 나섰고 시는 광복회의 제안에 따라 주민 의견 수렴과 주소정보위원회 심의를 거쳐 명예도로명을 부여했다. 타 기관이 명예도로명 부여를 요청한 경우 해당 기초단체는 공익성을 검토한 뒤 주소정보위원회 심의를 거쳐 자체적으로 결정할 수 있다.

 

시는 애초 곤지암읍 만삼로의 일부구간에 명예도로명을 추진하는 안을 검토하였으나 해당지역 이장 및 관계자들의 의견에 따라 만삼로 전구간에 명예도로명을 부여했다. 여주시 방면에서 오는 방문객의 홍보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해서다. 만삼로 일원은 정암 이종훈 선생의 생가가 있던 위치로, 이정훈 선생의 호인 ‘정암’을 따서 정암로가 되었다.

 

내년 3·1절 기념행사도 정암로 일원에서 3·1 만세운동 재현을 위한 거리 행진 및 퍼포먼스를 펼칠 계획이다.

 

방세환 광주시장은 “정암로 명예로도명은 평생을 독립운동에 몸바친 이종훈 선생의 희생정신을 기리며 광주시민들에게는 자긍심과 애국심을 불러일으키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정암로를 지날 때마다 선생의 숭고한 애국정신을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