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복정 어울림 빛축제, 4년만에 열린다

복정동 빛축제 추진위원회, 12월 3일부터 44일간 축제 ... 주민 참여형 축제

이태헌 기자 | 기사입력 2023/11/29 [21:16]

복정 어울림 빛축제, 4년만에 열린다

복정동 빛축제 추진위원회, 12월 3일부터 44일간 축제 ... 주민 참여형 축제

이태헌 기자 | 입력 : 2023/11/29 [21:16]

[성남일보] 복정동 빛축제 추진위원회는 오는 12월 3일부터 2024년 1월 5일까지 성남시 수정구 복정동 산책로 1.3㎞ 구간에서 ‘제9회 복정 어울림 빛축제’를 연다고 밝혔다. 

 

이번 축제는 지난 2019년 이후 4년만에 열린다는 점에서 더욱 주목을 받고 있다. 

▲ 복정동 어울림 빛축제 장면.   © 자료사진

이번 빛축제는 마을 공동체의 화합과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해 ‘함께 빛을 나누는 따뜻한 마을’을 주제로 44일간의 축제가 진행된다. 복정 어울림 빛축제는 첫날인 오는 12월 3일 점등식을 시작으로 40일간의 축제에 들어간다. 

 

분수광장에 설치한 대형트리(높이 8m·폭 6m)를 비롯한 거리 곳곳 100만개 전구로 꾸민 30개의 조형 장식물이 일제히 점등해 축제의 시작을 알린다

 

화려한 조명 속 복정동 주민합창단 ‘수정엘콰이어’, 선한목자교회에서 활동중인 ‘국악 앙상블’과 ‘금관 앙상블’ 공연, 성남시립합창단의 축하공연도 펼쳐진다. 

 

이날부터 복정동 일대 12개 구간에선 매일 오후 5시부터 자정까지 빛 조형물들이 불을 밝혀 거리 곳곳을 빛으로 물들인다.

 

복정동 행정복지센터에서 가천대까지 이어지는 산책로를 걷다 보면 ▲빛의 분수 조형물 ▲별을 형상화한 흩뿌린 조명 ▲사랑의 하트 조형물 ▲불꽃 전구와 어우러진 감성달 의자 ▲수목 조명과 쉼터 벽 조명 ▲눈사람 조형물 ▲ 2024년을 형상화한 조형물 ▲달빛 별빛 조명 등 보석처럼 빛나는 조형 장식물을 만날 수 있다. 

 

이번 빛 축제는 성남시가 지원하는 5500만원의 축제 보조금과 복정동 소재 선한목자교회가 후원하는 5500만원 등 모두 1억 1000만원의 사업비가 투입된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