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곽대훈 새마을운동중앙회장, 보츠와나 외교부 장관 면담

이태헌 기자 | 기사입력 2023/10/20 [08:20]

곽대훈 새마을운동중앙회장, 보츠와나 외교부 장관 면담

이태헌 기자 | 입력 : 2023/10/20 [08:20]

[성남일보] 곽대훈 새마을운동중앙회장은 18일 새마을운동중앙회 접견실에서 보츠와나 외교부 장관과 주한 보츠와나 대사의 예방을 받고, 환담을 나눴다.  

 

이날 레모강 크와페 보츠와나 외교부 장관과 호칠리아네 모라케 주한 보츠와나 대사는 곽대훈 새마을운동중앙회장에게 새마을운동을 통한 국제협력 사례 공유를 요청하고, 양국의 교류 협력 강화 방안 등을 논의했다.  

▲ 보츠와나 외교부 장관 면담 장면.   © 성남일보

곽대훈 새마을운동중앙회장은 “현재 전 세계 46개국에서 새마을운동을 펼치고 있으며, 중앙회는 우간다, 탄자니아, 부룬디 등 아프리카의 새마을운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라고 밝히고, “앞으로 새마을운동중앙회와의 긴밀한 협력을 통해 보츠와나가 더욱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면담 이후 보츠와나 외교부 장관 일행은 새마을역사관을 찾아 새마을운동의 역사와 성과를 살펴보고, 유네스코세계기록유산인 새마을운동기록물 자료관도 둘러보는 시간을 가졌다. 

 

새마을운동중앙회는 세계 각국의 새마을회를 하나로 연결해 새마을운동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도모하고, 자립적 공동체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2016년 새마을운동글로벌리그(Saemaul Undong Global League)를 창립했다. 현재 부룬디, 우간다, 잠비아 등 16개국이 아프리카 회원국으로 활동하고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새마을운동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