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판교박물관 개관 10주년 맞아 새단장

고고학적 성과 토대로 설립된 성남시 최초 공립박물관 ... 상설 전시로 이용층 다양화

이태헌 기자 | 기사입력 2023/06/02 [07:49]

판교박물관 개관 10주년 맞아 새단장

고고학적 성과 토대로 설립된 성남시 최초 공립박물관 ... 상설 전시로 이용층 다양화

이태헌 기자 | 입력 : 2023/06/02 [07:49]

[성남일보] 성남시는 판교박물관 개관 10주년을 맞아 상설전시실을 새롭게 단장해 재개관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2013년 4월 지하 1층, 지상 1층 규모로 건립돼 문을 열었다. 판교박물관은 판교신도시 개발과정에서 발견된 4~5세기 한성백제시대 돌방무덤 7기와 고구려 돌방무덤 2기 등 총 9기의 삼국시대 고분을 그대로 옮겨 전시하고 있는 곳이다.

▲ 판교박물관 전경.   © 성남일보

시는 돌방무덤이 있는 지하 1층 상설전시실의 노후 키오스크 5대와 패널, 그래픽 등을 교체해 전시 환경을 정비했다. 키오스크를 통해 백제·고구려 돌방무덤의 정보와 특징, 출토유물 등에 관한 설명화면을 볼 수 있다. 

 

수장형 전시실(지하 1층)은 진열장을 재구성했다. 삼국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의 토기를 관람할 수 있다. 고대인의 필수 생활 도구인 토기 제작과정과 그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한다. 

 

지상 1층 상설전시실은 판교지구 택지개발사업 부지에서 문화재 조사로 출토된 유물 4,700여 점 가운데 400점을 선정해 전시했다. 

 

시대별로 ▲선사시대의 뚜르개, 빗살무늬토기, 검은간토기 등 ▲삼국시대의 백제 토기, 금귀걸이, 꽃 모양 꾸미개 등 ▲고려시대의 청동 비로자나불상, 청자 상감 운학문 매병 등 ▲조선시대의 분청사기, 백자 등을 관람할 수 있다.

 

시대별 매장문화를 보여주는 삼국시대 백제 토기와 금속 장신구류, 고려시대 방형구획묘 출토유물, 북송 동전, 조선시대 토제 지석, 백자 명기 등도 전시물에 포함돼 있다.

 

시 관계자는 “판교박물관은 지역의 고고학적 성과를 토대로 설립된 성남시 최초의 공립박물관”이라면서 “판교박물관 유물이야기, 나만의 청동거울 만들기 등과 같이 상설전시 유물과 연계한 프로그램을 운영해 이용층을 다양화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뮤지엄뉴스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