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이원좌 시인 첫 시집, ‘시가 왜 거기서 나와’ 출간

언어가 빗방울 깨무는 그 소리들

최창일 / 시인· 이미지평론가 | 기사입력 2020/10/20 [12:03]

이원좌 시인 첫 시집, ‘시가 왜 거기서 나와’ 출간

언어가 빗방울 깨무는 그 소리들

최창일 / 시인· 이미지평론가 | 입력 : 2020/10/20 [12:03]

[성남일보] 잠언시를 창작하기로 정평이 나있는 이원좌 시인의 ‘시가 왜 거기서 나와’ 첫 시집이 나왔다.

 

이원좌 시인의 시를 감상하면 아무렇지 않게 청정한 형태의 언어가 수채화처럼 그려지는 특징이 있다. 중국의 소동파는 시문에 능려(淩麗)하고도 대나무를 잘 치기로 정평이 나 있다. 

 

사첩산은 동파의 대나무를 보고 있으면 바람소리가 들린다고 했다. 

 

이원좌 시인의 시를 감상하면 세상에 내어주었던 나의 마음이 한 뼘 더 자라서 재회의 저녁처럼 들린다고 해설을 쓴 최창일(이미지문화학자)교수는 평하고 있다. 

  이원좌 첫 시집 '시가 왜 거기서 나와'

이시인은 고독을 다스리는 신능(神能)자의 언어를 가졌다. 이시인의 시는 일상의 삶을 우아하게 다스리는 재치와 유쾌함을 가졌다. 마치 오래된 숲속을 거니는 경건의 시다.

 

시인은 서문에서 “살아가며 우산 없이 길을 나서 찬비를 고스란히 맞는 시간이었다. 흐르는 세월이 아까울 만큼 머무르고 싶었던 순간은 시와 같이 걷는 것이다”라고 말한다. 늦깎이 시인의 마음의 표현이다.

 

이 시인의 손에는 시의 빗자루가 늘 쥐어졌다. 세상의 마음을 쓰는 청정(淸正)의 빗자루다. 이원좌 시집은 1부 감정은 피아노를 친다, 2부 ‘같이서’의 가치. 3부 적요(寂寥)의 잎사귀, 4부 계절 저 편의 온도, 5부 마음의 풍경, 으로 기획, 청정한 서정을 담았다. 

 

여러 차례 걸쳐/ 비늘을 걷어냈다/ 칼끝으로 거슬러/비늘을 긁어댔다/ 그런데도 내 시는/ 아직도/ 비린내가 난다. <가시>의 전문이다. 이원좌 시인이 시를 창작하는 내면의 세계를 <가시>라는 시로 표현 한다. 첫 시집을 건축하는 시인으로서는 매서운 펜 끝을 보인다. 

 

방식 (독일조경명장)조경마이스터는 “이시인의 시를 감상하면 나무들의 언어가 들린다. 날마다 서서 기도하는 나무에게 드리는 사목자의 기도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간을 보내는 독자들과 시를 감상하는 기쁨이 크다”고 말한다.

 

이 시인의 서정성은 어려워진 현대시에 대하여 교훈을 던지고 있다. 마치 잠언을 대하듯 시들은 하나 같이 시골길의 코스모슬 만나듯 가볍고 쉬운 시어로 시의 건축을 하고 있다. 

 

코로나 19로 많은 것들이 봉쇄의 시간을 보낸다. 다만 언어를 통한 문학과 예술만은 봉쇄를 당하지 않는다.

 

이원좌 <시가 왜 거기서 나와> 시집은 이 땅의 쓸쓸한 독자들께 기쁨으로 ‘시의 꽃다발’을 선사하는 시집이다. 동행 1만2000원

  • 도배방지 이미지

  • 히스 2020/10/28 [19:35] 수정 | 삭제
  • 시속에서 우리네 인생이 느껴지네요 위로받고 갑니다
  • 호호아줌마 2020/10/21 [21:40] 수정 | 삭제
  • 책을보니 작가님이 유머가 넘치는것 같네요. 홍홍홍.
  • 옹달샘 2020/10/21 [15:01] 수정 | 삭제
  • 요즘 코로나 장기화로 인해 삶의 건조함을 느끼고 있었는데, 삶 속에 생기를 불어넣을 수 있을것 같아요~ 어려운 사회속에 풍요로움을 제공해 주셔서 이 시인님께 감사드립니다^^
  • 정형동 2020/10/21 [14:15] 수정 | 삭제
  • "형이 왜 거기서나와!" 아니야?? 이놈이고 저놈이고 다 카피하는구만. 좀 창의적으로 하쇼. 창의적!
  • 유소유 2020/10/21 [14:11] 수정 | 삭제
  • 잠언 참 좋아하는데. 닮은 시라니...
    저도 읽어보고 싶네요~**
    독자가 많아지길 바랄께요!
  • 999 2020/10/21 [12:49] 수정 | 삭제
  • 제목이 재미있네요. '수채화처럼 그려지는 특징' 궁금합니다. 꼭 구매하고 싶어요^^
  • 산들바람 2020/10/21 [12:25] 수정 | 삭제
  • 시집 제목이 새롭고 재미있어 보여요. 시집을 꼭 한번 읽어보고 싶게 만드는 제목센스가 좋으십니다^^
  • 올네이션스 2020/10/21 [12:17] 수정 | 삭제
  • '시가 왜 거기서 나와'라는 책 제목이 참 재미있어 한번 읽어 보고싶네요.
    일상의 삶을 늦깍이 시인이 어떻게 시로 표현 했을까 궁금중이 생깁니다.
  • 맘마미아 2020/10/21 [11:09] 수정 | 삭제
  • 잉? 벌써 다봤네요. 2편은 언제 나오나요? 울엄마가 이책 참 좋데요...
  • 라따뚜이 2020/10/21 [11:07] 수정 | 삭제
  • 요즘 경기가 바닥인데 이 시집을 보니 내 형편을 대변해주는거 같아 조금 위안이 되는거같네요. 휴~ 힘듭니다.
  • 달07 2020/10/21 [11:05] 수정 | 삭제
  • 재앙의 시대에 책이나 읽자~
  • 성남시민 2020/10/21 [11:03] 수정 | 삭제
  • 참신한 신인작가님들이 많이 발굴되어 문학계의 꽃이 다시한번 피었으면 좋겠습니다.
  • 라딸 2020/10/21 [11:01] 수정 | 삭제
  • 책 구매하려고 하는데 검색이 안되네요. 이거 어디서 사야하죠?
  • 열매 2020/10/21 [11:00] 수정 | 삭제
  • 책보니까 작가분 대단하시네요. 문학을 전공한것도 아닌것 가튼데 전문시인으로 등단하고, 책까지 집필하고.
    젊은이로써 더 도전하며 살아야겠다 생각이 듭니다. 책에 인생이 고스란이 녹아있는거 같아요.
  • 문탱 2020/10/21 [10:55] 수정 | 삭제
  • 드디어 이원좌시인의 시집이 나왔네요~ 기다렸는데 얼릉 읽어 볼께요. 싸인회도 하시나요?^^
  • daniel 2020/10/21 [10:53] 수정 | 삭제
  • 한장의 잠언을 보는것 같구먼. 좋네유~
  • 혁이 2020/10/21 [10:52] 수정 | 삭제
  • 읽어봤는데 쉬운것도 있고 심오한것도 있고 여러모로 생각에 잠기는 좋은 시들이 많네요.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