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경기도 그린뉴딜 전략이 ‘공공배달앱’?

정의당 경기도당, 경기도 기후위기 극복 의지가 있나 논평 통해 비판

모동희 기자 | 기사입력 2020/10/15 [11:11]

경기도 그린뉴딜 전략이 ‘공공배달앱’?

정의당 경기도당, 경기도 기후위기 극복 의지가 있나 논평 통해 비판

모동희 기자 | 입력 : 2020/10/15 [11:11]

[성남일보] 정부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 그린뉴딜'에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그린뉴딜 정책에는 기후위기 극복의지가 실종됐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정의당 경기도당은 14일 논평을 통해 “경기도는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서 경기도 뉴딜 전략을 발표했는데 경기도는 그린뉴딜 전략이 아닌 디지털 뉴딜 전략인 ‘공공배달앱’을 표면에 내세웠다“면서”경기도는 기후위기 극복 위지가 있나“라고 정면 비판하고 나섰다. 

▲ 경기도청 전경.     ©성남일보

이어 “지난 7월 발표된 경기도의 ‘저탄소’ 뉴딜 전략에도 문제가 많다”면서“그린뉴딜의 핵심은 에너지 전환이다. 탈 탄소경제, 녹색산업으로의 대대적인 경제 전환을 목적으로 정책을 설계해나가야 한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기후 위기는 심각하고 인류 미래의 생존의 문제”라며“경기도는 △기후변화 대응 생태 안전망 구축 △저탄소 산업구조 전환을 통한 경제 활성화 △도민 참여 저탄소 에너지 사회 구축을 중점 과제로 2022년까지 2조7,900억을 투입, 2만5,200여 개의 일자리를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는 것이다. 

 

정의당은 “‘(경기도는)기후위기 극복’이 목적이 아닌 ‘경제 활성화’ 정책으로 ‘저탄소’를 이야기하고 있다”면서“기후위기 극복의 과정에서의 일자리 창출과 경제 성장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경제성장 모델로써 ‘저탄소’ 뉴딜을 이야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정의당은 “경기도가 기후위기를 극복하기 위한 구체적인 목표와 수치를 제시하고 실천해나갈 것을 요청한다”면서“나아가 기후위기 극복을 위해 탄소세 도입, 신재생에너지 확대 계획 수립 등 근본적이고 구체적인 정책을 경기도에서부터 추진해나가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이에 앞서 지난 13일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린 제2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가한 이재명 경기지사는 경기도가 개발중인 공공배달앱을 지역화폐와 연결해 운영하겠다는 정책을 발표한 바 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