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미스터트롯 TOP7, "어릴 적 장래 희망 전격 공개"

모동희 기자 | 기사입력 2020/05/28 [19:02]

미스터트롯 TOP7, "어릴 적 장래 희망 전격 공개"

모동희 기자 | 입력 : 2020/05/28 [19:02]

[뉴스브리핑] 사랑의 콜센타 TOP7이 전 국민의 염원을 응원하는 ‘꿈 나눔 축제’를 선보입니다. 

 

28일 밤 10시에 방송될 TV 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사랑의 콜센타’ 9회 방송에서는 TOP7이 어릴 적 장래 희망이었던 직업으로 변신, ‘찐대박 예감’ 오프닝으로 화려하게 문을 열며 웃음꽃을 안방에 전달합니다. 

 

이날 방송 오프닝에서는 지난주 방송 이후 예고편에서 드러났듯이 임영웅은 축구선수, 영탁은 판사, 이찬원은 요리사 등 TOP7 각자가 원했던 장래 희망 직업군의 의상을 입고 등장해 팬들을 매료시킬 것으로 보입니다. 또한 TOP7은 각자 장래 희망 직업인으로 변신한 후 콩트도 선보입니다.  

 

이때 판사복을 입고 무대 중앙에 선 영탁은 판사 역할에 200% 빙의, ‘정동원이 TOP7 멤버 중 한 명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었다’며 정동원에게 ‘엄중한 판결’을 내리면서 스튜디오를 한바탕 뒤집어 놓습니다.  

 

순식간에 피고인이 된 정동원과 지금까지 말하지 못한 채 상처를 안고 살았던 TOP7 멤버의 반응은 과연 어떨지, 콩트의 결말은 어떻게 마무리될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특히 이날 방송에서는 TOP7에게 100점 도전장을 던진 인물이 등장해 세상 어디에도 없는 ‘세기의 매치’가 성사됩니다. 

 

“제 친구들 사이에서 100점 도전하는 것이 유행”이라며 자신을 ‘중구 물망초’라고 밝힌 ‘묘령의 100점 도전자’는 위풍당당하게 무대로 뛰어들어 도전에 돌입합니다. 

 

‘묘령의 100점 도전자’가 나타나자 TOP7이 “소름 돋았다”, “무슨 일이야?”라며 경악을 금치 못한 가운데, 노래방 기계 100점에 대해서는 두려울 게 없는 TOP7에게 호기롭게 100점 도전을 나선 ‘중구 물망초’는 누구일지 기대감을 불러일으키고 있습니다. 

 

방송 예고편을 본 시청자들은 “다음 주가 진짜다”, “다음 주는 무조건 본방사수 각이다” 등 폭발적인 반응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임영웅, 영탁, 이찬원 외의 아직까지 베일에 싸인 TOP7 멤버들의 꿈은 무엇일지, 어떤 직업을 나타내는 의상을 입고 오프닝 무대를 꾸몄을지에 팬들의 궁금증이 쏠리고 있습니다. 

 

TV 조선 ‘신청곡을 불러드립니다- 사랑의 콜센타’ 9회 방송은 28일 밤 10시에 방송됩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