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밀레니얼 소비 트렌드 반영, 전기자전거 선택의 폭 넓혀”

삼천리자전거, 전기자전거 대중화 발맞춰 신제품 라인업 15종 대 출시

이태헌 기자 | 기사입력 2020/02/13 [17:32]

“밀레니얼 소비 트렌드 반영, 전기자전거 선택의 폭 넓혀”

삼천리자전거, 전기자전거 대중화 발맞춰 신제품 라인업 15종 대 출시

이태헌 기자 | 입력 : 2020/02/13 [17:32]

[성남일보] 삼천리자전거가 2020년 퍼스널모빌리티 브랜드 ‘팬텀(PHANTOM)’의 전기자전거 라인업을 기존 10종에서 15종으로 대폭 확대하고 제품을 공개했다.

 

국내 퍼스널모빌리티 산업을 선도하고 있는 삼천리자전거는 전기자전거의 대중화에 발맞춰 이용자의 니즈를 반영해, 가격과 스펙을 다양화한 2020년 신제품을 출시했다.

 

최근 소비의 주최인 밀레니얼 세대의 취향이 다양해지고 각자의 취향에 따라 소비하는 경향이 강해지면서, 전기자전거도 취향에 맞춰 선택할 수 있도록 스펙과 가격을 보다 다채롭게 구성해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특징이다.

▲ 삼천리자전거가 신제품을 출시했다.

삼천리자전거의 2020년 신제품은 다양한 제품을 출시하는 만큼 전기자전거의 차종과 라인업을 탄탄하게 구성했다.

 

인기 차종인 ‘미니벨로’ 전기자전거와 중년에게 인기 많은 ‘MTB형’ 전기자전거, 도심에서 남녀노소 부담 없이 편하게 즐길 수 있는 ‘시티형’ 전기자전거를 비롯해 ‘2인승 전기자전거’와 ‘삼륜 전기자전거’ 등 특수 전기자전거의 라인업까지 자전거의 전 영역을 아우를 수 있도록 다양한 차종을 내놓았다.

 

특히 전기자전거의 수요가 취미용에서 일상용으로 확대되면서 배터리의 성능을 대폭 개선했으며 바구니와 짐받이, 흙이 튀는 것을 방지하는 ‘팬더’ 등 생활 편의 기능은 늘렸다.

 

삼천리자전거의 ‘미니벨로 접이식’ 전기자전거는 보관이 편리하고 교통연계가 용이해 젊은 세대에게 인기가 많은 차종이다. 작년에 출시한 ‘팬텀 마이크로’도 대학생과 직장인의 수요가 많았다. 이러한 젊은 층의 선호를 반영해 삼천리자전거는 올해 미니벨로형 전기자전거를 기존 1종에서 4종으로 확대 출시했다. 미니벨로 대표 신제품인 ‘팬텀Q’는 전작 대비 배터리 용량을 증대했다.

 

1회 충전시 최대 100km까지 주행할 수 있어 장거리 출퇴근 및 등하교에 용이하며, 매일 배터리를 충전해야하는 번거로움을 줄였다. ‘유압식 디스크브레이크’를 적용해 안정적인 제동력도 갖췄다.

 

‘프레임 일체형 헤드라이트’와 ‘사이드 LED’가 기본으로 장착되어 있어 라이트를 따로 구입하지 않아도 야간에 안전하게 라이딩을 즐길 수 있다. 여기에 장보기나 가방을 싣기 편리한 ‘짐받이’와, 흙이 튀어 옷이 오염되는 것을 방지하는 흙받이 ‘팬더’를 적용하는 등 생활 편의 기능도 강화했다.

 

삼천리자전거의 ‘MTB형 전기자전거’는 다양한 지형을 소화할 수 있으며 주행력도 좋아 4050세대 에게 인기있는 차종이다. 삼천리자전거는 MTB형 전기자전거의 선호가 높은 중년층의 니즈에 맞춰 기능과 편의성을 추가해 4종으로 확대 출시했다.

 

MTB형 전기자전거 신제품 ‘팬텀 HX’의 경우 1회 충전에 최대 110km까지 주행 가능해 나들이 뿐만 아니라 장거리 이동에도 용이하다. 여기에 제동력이 뛰어난 디스크 브레이크로 기능과 성능을 동시에 강화했으며 짐받이 등 생활 편의 기능도 보완했다. 신제품 팬텀 HX의 가격은 97만원으로 기존 MTB형 전기자전거의 높은 가격 장벽을 낮췄다.

 

도심에서 부담없이 타기 좋은 ‘시티형’ 전기자전거는 올해 5종을 출시했다. 2020년 신제품 ‘팬텀 이콘 플러스’는 2019년 국내 최초 60만원대 전기자전거로 전기자전거의 대중화를 선도한 ‘팬텀 이콘’의 후속작이다. 배터리 용량을 증대해 주행거리를 늘렸으며, 배터리 탈착 기능이 개선되어 보다 편리하게 충전할 수 있다.

 

또한 남녀노소 부담없이 즐길 수 있는 세련된 디자인에 ‘블랙 컬러’와 ‘라이트 민트 컬러’를 함께 출시해 취향에 맞춰 제품을 선택할 수 있다. 바구니, 짐받이, 팬더등 생활 편의 기능은 기본으로 갖췄다. 권장소비자가는 77만원이다.

 

삼천리자전거 관계자는 “자전거를 잘 만드는 회사가 전기자전거도 잘 만든다는 생각으로 보다 많은 사람들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전기자전거를 즐길 수 있도록 신제품 출시에 심혈을 기울였다”며 “전기자전거가 대중화됨에 따라 보다 많은 사람들이 전기자전거를 부담 없이 즐겨 전기자전거의 이용 활성화를 이끌 수 있도록 다양하고 안전한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