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광고

성남 쓰레기소각장 인근 주민, “이주단지 조성해 달라”

성남시 환경에너지시설 주민지원협의체 기자회견, “600톤 쓰레기 반입 전수조사 할 것”

모동희 기자 | 기사입력 2019/12/10 [21:27]

성남 쓰레기소각장 인근 주민, “이주단지 조성해 달라”

성남시 환경에너지시설 주민지원협의체 기자회견, “600톤 쓰레기 반입 전수조사 할 것”

모동희 기자 | 입력 : 2019/12/10 [21:27]

[성남일보] 내구연한이 15년 지난 성남시 중원구 상대원 100톤 슬러지 폐기물 소각장 등에 대한 성남시의 건립계획이 구체화 되지 않고 있다며 주민들이 소각장 이전 등을 촉구하고 나서 진통이 예상된다. 

▲ 주민들이 성남시의 행정행태를 규탄하고 있다.

성남시 환경에너지시설 주민지원협의체(이하 주민협의체)는 10일 오후 보통골 주민쉼터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성남시는 건강권을 침해받고 있는 1천1백여 명의 보통골 주민들의 외침을 뒤로하고 행정절차를 핑계로 내구연한이 15년이 지난 쓰레기 소각 시설과 슬러지 폐기물 소각시설에 대해 당장 새로 지을 생각은 하지 않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비판했다. 

▲ 김재선 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주민협의체는 “시설이 노후화 되면 그로 인해 각종 오염물질 발생 우려가 크기 때문에 시설에 대해 내구연한을 정해 놓은 것”이라며“내년도 예산안에 쓰레기 소각시설에 대해 착공하려는 의지가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 주민지원협의체 기자회견 장면.

이어 “시설 노후화로 매년 17회 이상 긴급정지가 되고 이로 인해 환경오염 물질인 먼지, 황산화물, 질소산화물, 염화수소, 일산화탄소와 가장 중요한 다이옥신 증 주민 건강권이 매일 불안 속에 살고 있다”면서“주민들의 병에 걸리고 죽어 나가야 성남시가 건강권을 지켜 줄 것”이냐고 비판했다. 

 

주민협의체는 “주민들은 최첨단 공법을 적용한 최신시설로 설치를 요구해 왔으나 성남시와 은수미 시장의 안일한 행정으로 더 이상 기대할 수 없게 되었다”면서“성남시는 소각시설에 대한 각종 행정절차를 핑계로 미루지 말로 성남시는 방법과 대안에 답변해 달라”고 요구했다. 

 

특히 주민협의체는 “이같은 주민들의 요구가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주민들의 건강권 보호를 위해 생활폐기물 반입에 대해 강력한 전수조사를 실시할 것”이라며“주민들은 소각장 이전이나 이주단지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