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광고
광고

"바다와 숲을 함께 즐긴다"

바다향기수목원, 서해안 선감도에 개장

김성은 기자 | 기사입력 2019/05/12 [10:09]

"바다와 숲을 함께 즐긴다"

바다향기수목원, 서해안 선감도에 개장

김성은 기자 | 입력 : 2019/05/12 [10:09]

[성남일보] 숲과 바다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서해안의 새로운 관광 명소 ‘바다향기수목원’이 안산 선감도에 문을 열었다.

 

경기도는 지난 10일 오후 바다향기수목원 개장식을 개최하고, 도민들을 맞이할 준비를 모두 마쳤다고 밝혔다.

▲ 바다향기수목원 전경.     © 성남일보

‘바다향기수목원’은 서해안 도서식물의 유전자원 보존과 도민의 산림휴양 향유를 위해 만들어진 공간으로, 안산시 단원구 선감도 일원에 총 101만㎡(약 30만평) 규모로 조성됐다.

 

총 사업비로 국비 87억 원, 도비 246억 원 등 333억 원이 투입, 지난 2007년 4월 착공에 들어가 올해 5월 문을 열게 됐다.

 

이곳에는 상상전망돼, 암석원, 장미원 등 19개의 주제원을 갖추고 있으며 중부 서해안의 대표 수종인 곰솔, 소사나무 등을 비롯한 총 1천4종 30만본의 초목류가 식재돼 방문객들의 눈을 사로잡을 전망이다.

 

이중 상상전망돼(모든 상상이 전망되어지는 곳이라는 뜻, 돼는 되어의 준말)는 파도와 물고기, 하늘 등을 도자파편으로 형상화한 길이 70m, 폭 5m 크기의 슬로프로, 서해안의 낙조를 감상하기에 안성맞춤이다.

 

또한 5월 장미향으로 가득 찰 ‘장미원’, 다양한 고산식물을 만나볼 수 있는 ‘암석원’, 서해안 도서지역의 식물들을 망라한 ‘도서식물원’, 각종 수생식물들이 있는 ‘바다너울원’ 등의 주제원도 놓칠 수 없는 장소다.

 

이 밖에도 방문자센터, 소공연장, 쉼터, 화장실 등 각종 관람편의시설과 500여대의 차량을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도 갖췄다.

 

특히 수목원 주변에는 누에섬 풍력발전기, 전곡항, 대부도, 구봉도 등 다양한 관광 명소들이 소재해 있어 주말 나들이를 즐기려는 수도권 주민들의 많은 발길이 이어질 곳으로 기대된다.

 

이화순 행정2부지사는 “바다향기수목원은 다양한 식물유전자원의 보고이자 생태교육, 산림휴양, 문화 등 모두를 누릴 수 있는 명품 수목원”이라며 “특히 대부해양 관광지와 연계로 서해안 관광의 새로운 장을 열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바다향기수목원은 개장을 기념해 10일부터 12일까지 사흘간 지역주민들과 함께하는 개장축제를 개최한다.

 

축제에는 아트벨라르떼, 대부솔내음색소폰앙상블 등 안산 대부 지역주민들과 경기도청 직원들로 구성된 각종 공연예술 동아리가 참여해 음악, 마술, 댄스, 퍼포먼스 등 다양한 문화 공연을 펼칠 전망이다.

 

바다향기수목원 관람시간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로, 입장료는 현재 무료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레저·여행 많이 본 기사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
광고